유저 사용기

 

분류 유저 사용기 | 필드테스트

ASUS ROG CETRA TRUE WIRELESS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해인아범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ASUS의 게이밍 브랜드인 ROG는 뛰어난 성능과 특유의 감성으로 하드웨어를 좋아하는 덕후들뿐 아니라 일반 사용자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게이밍 브랜드답게 메인보드, 그래픽카드, 키보드와 마우스 같은 입력 기기들이 주를 이루었지만 이제는 게이밍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운드까지 범위를 넓혀가고 있죠. ROG의 사운드는 게이밍 헤드셋이 주를 이루었지만 이제는 TWS 이어폰도 출시되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CETRA TWS는 ROG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TWS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기존의 유선 이어폰인 CETRA의 이름을 이어받았습니다.


요즘 TWS에서 기본 기능으로 취급되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을 사용할 수 있으며 전용 앱(app)과 PC의 Armoury Crate로 여러 가지 기능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보드에서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거나 별도의 어댑터(동글)를 사용해야 합니다. 개인적으로도 ASUS나 ROG 브랜드를 좋아하는 편이라 CETRA TWS의 소리나 여러 가지 기능들이 상당히 기대가 되네요. 아래에서 자세하게 살펴보겠습니다.





박스는 비닐로 밀봉이 되어있습니다.




CETRA TWS에 대한 특징이 간단하게 표시되어 있지만 이런 설명보다는 역시 ROG 로고가 가장 먼저 들어오네요. ROG 팬이라면 사실 저 로고 하나만으로도 설레게 됩니다.




TWS 본체와 설명서, 충전용 케이블, 추가 이어 팁 두 쌍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충전용 케이블은 다른 TWS 이어폰들에 비해 좀 더 긴 편으로 커넥터에는 ROG 로고가 있습니다.




케이스 커버에는 ROG 로고가 있으며 아래쪽에는 케이스의 배터리 잔량을 확인할 수 있는 LED가 있는데 파란색 / 빨간색 두 가지로만 확인할 수 있습니다. ROG 로고에 RGB LED를 넣고 아래쪽에는 3-4개 정도로 작은 LED를 넣는 편이 감성이나 기능에서도 훨씬 더 도움이 됐을 텐데 아쉽네요.



이어 버드는 크기에 비해 가벼운 무게로 착용감은 좋은 편이었습니다.





이어 버드는 스템 형태로 되어있으며 통화와 노이즈 캔슬링을 위한 마이크는 이어 버드당 4개로 총 8개의 마이크가 있습니다. 케이스와 마찬가지로 ROG 로고에 LED가 달려있지는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가장 아쉬웠던 부분 중 하나입니다. 얼마 전 레이저 크로마를 테스트했을 때 이어 버드에 RGB가 나오는 모습이 정말 멋졌거든요. ROG 역시 RGB 감성이라면 어디 가서 빠지는 브랜드가 아닌데 단가 때문인지 다른 이유인지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이어 버드의 ROG 로고 부분을 터치하면 기능을 바꿀 수 있으며 좌우로 기능이 분리되어 있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의 기능은  ANC Off - 헤비 - 라이트 - 앰비언트 모드 순서로 바뀌게 됩니다. 노이즈 캔슬링, 앰비언트, 게이밍 모드의 변경은 모두 음성으로 안내가 됩니다.



이어 버드의 노즐은 좀 짧아서 귀 안쪽으로 들어가는 형태가 아닌 바깥쪽을 채워주는 형태로 고정됩니다. 노즐과 이어 팁이 타원형으로 되어서 스템 구조의 다른 제품들처럼 너무 앞쪽으로 기울이게 되면 고정이 잘 되지 않으니 각도를 잘 맞춰야 합니다. 노즐이 귀 안쪽으로 들어가는 타입이 부담스러운 분들에게는 좋을 거라 생각됩니다. 




유선과 무선충전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충전 중에는 케이스 아래쪽에서 파란색 LED가 깜빡거리며 충전이 끝나면 LED는 자동으로 꺼지게 됩니다. 



이어 버드를 충전할 때는 옆쪽에 빨간색으로 LED가 켜지며 케이스 안쪽에는 ROG 로고에 도트 LED가 켜지며 감성을 뽐내지만 사실 저 로고를 볼 일이 거의 없습니다.



RGB는 자동으로 변환이 되어 색이나 모드를 변경할 수도 없고 사용자가 저걸 볼일이 거의 없다는 게 정말 에러라고 생각합니다. 케이스 커버가 아닌 안쪽에 RGB를 넣은 이유를 정말 모르겠네요.



일부러 확인해야 보이는 LED라면 차라리 없앤 뒤에 제품 단가를 낮추는 게 훨씬 낫지 싶네요.



ROG 로고가 주는 감성은 충분히 있지만 저나 ROG 팬들이 좋아하는 게 어떤 건지 ASUS에서는 전혀 파악하지 못한 거 같습니다. 후속 버전이 나온다면 꼭 바뀌길 바랍니다.




페어링 모드에서는 파란색 LED가 천천히 깜빡거리면서 상태를 알려줍니다. 기존 페어링이 된 상태에서 다른 기기에 페어링을 하려면 양쪽 이어 버드를 3초간 누르면 음성 안내와 함께 페어링 모드로 진입합니다.



스마트기기가 근처에 있다면 자동으로 페어링을 할 수 있으며 다른 기기와 마찬가지로 검색을 해서 등록할 수 있습니다. 코덱은 AAC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페어링 후 전용 앱(Armoury Crate)으로 기기의 설정을 바꿀 수 있습니다.



앱은 오디오 / 전원 탭 두 개로 간단하게 이루어져 있으며 전원은 기능의 변경이 아닌 배터리 잔량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른쪽 위에 있는 톱니바퀴(설정)에서는 이어 버드의 터치 기능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부분 역시 기기의 기능을 바꾸는 게 아닌 확인만 할 수 있다는 게 아쉽더군요. 



사운드 프리셋과 EQ로 사용자에 맞게 소리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가상 서라운드의 경우 게이밍 헤드셋에서 많이 사용하는 가상 7.1 채널 효과인데 좌우 스테레오 이미지는 넓어지지만 소리가 좀 많이 퍼져서 음악이나 게임에서의 오히려 역효과를 보여줄 수 있으며 저음 증가 역시 소리의 왜곡이 많이 심해져서 추천하지 않습니다. 전용 앱에서도 ANC / 앰비언트의 기능을 바꿀 수 있는 메뉴가 없습니다.


PC에서 페어링을 할 경우 Armoury Crate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수 있는데 제가 사용하는 PC 두 대 모두 Cetra TWS를 인식하지 못하더군요. (역시나 Armoury Crate는 개선이 많이 필요해 보입니다.) PC뿐 아니라 전용 앱에서도 편리하게 쓸 수 있는 건 EQ 하나밖에 없어서 개선이 필요합니다.



소리의 전체적인 성향은 저음이 살짝 강조되어있는 느낌으로 음상 역시 전체적으로 다소 멀게 느껴졌습니다. 4k 이상의 고역대 좀 더 빠져있어서 보컬의 음상 역시 다소 멀게 느껴지는데 그래서인지 치찰음은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좌우 스테레오 이미지 역시 일반적인 수준이었습니다. 가상 서라운드를 설정하면 스테레오 이미지는 많이 넓어지지만 거리감이 많이 늘어나서 음악, 게임 모두 그리 좋은 효과는 아니었습니다.



이어 버드를 장착한 기본적인 패시브 노이즈 캔슬링은 준수한 편이었으면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은 (Heavy, Light) 두 가지 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ANC를 사용하게 되면 소리가 꽤 많이 변화가 되며 특히나 저음이 많이 빠지고 중고역대가 조금 강조가 돼서 전체적으로 왜곡이 좀 크게 느껴지더군요. 저음 자체가 많은 편이 아닌데 이게 줄어들고 중고역대가 좀 더 강조가 되니 소리 자체가 많이 가벼워져서 음악을 들을 때 심심하게 들렸습니다. 



이어 버드에는 착용 감지 센서는 없으며 좌우 구분 없이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ANC 자체의 성능은 준수한 편으로 지하철에서의 사용할 때 좋았으며 헤비와 라이트는 차이는 적은 편이었습니다. 오히려 소리에서의 차이가 좀 더 큰 편으로 저는 헤비보다는 라이트 노이즈 캔슬링 쪽이 좀 더 좋았습니다.



◆ ASUS ROG Cetra TWS 마이크 테스트


 

Cetra TWS는 노캔을 위해 이어 버드당  4개씩 총 8개의 마이크가 사용되었습니다. 스템 구조라서 통화에도 조금 더 좋은 성능을 보여줄 거라 예상을 했는데 실제 통화를 해보니 상대방은 소리가 가볍고 많이 울린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통화에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마이크에서도 좋은 점수를 주기는 힘들었습니다.






ROG는 그 이름만으로도 많은 사용자들의 가슴을 뛰게 만듭니다. 다른 제품보다 뛰어난 성능과 부가기능을 무기로 한 특유의 감성은 가장 성공한 게이밍 브랜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죠. 개인적으로도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라 메인보드나 입력기기들을 주로 구입하고 있습니다. 구입했던 기기들 중에는 "역시 ROG 최고!"라는 제품도 있었지만 반대로 실망한 제품들도 있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한 ROG Cetra TWS는 후자 쪽에 속하는 제품으로 사실 제가 사용해본 ROG 제품 중에서는 가장 실망한 제품으로 기억될 거 같습니다.


유선, 무선을 막론하고 이어폰의 가장 기본은 소리입니다. Cetra TWS는 이런 소리부터 여러 가지 부가 기능까지 가격 대비 아쉬운 점들이 많았습니다. 톤 밸런스나 음상 등도 만족스럽지 못했으며 특히나 노이즈 캔슬링을 사용하면 가벼운 소리는 아쉬움을 넘어 실망감이 들었습니다. ROG 감성을 채울 수 있는 LED 역시 이어 버드나 케이스 바깥이 아닌 안쪽에 배치한 건 이해하기 힘들더군요. 보이지도 않는 LED는 왜 넣은 건지 정말  모르겠네요. 


전용 앱에서도 이어 버드의 기능을 변경하거나 노캔 모드를 바꿀 수 있는 메뉴가 없고 단순히 EQ만 세팅할 수 있어서 너무 빈약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PC에서 사용할 수 있는 Armoury Crate는 역시나 이번에도 제대로 동작하지 않았는데 예전에도 겪었던 문제라 이번에도 역시~~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현재 TWS 이어폰들은 상향평준화가 많이 되어서 10만 원 미만대라도 꽤 좋은 제품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Cetra TWS의 가격을 생각한다면 추천을 하기 상당히 힘든 성능이었습니다. 제목처럼 ROG 감성은 딱 한 스푼 정도밖에 느낄 수 없었습니다. 제품을 제공해준 제이웍스에게는 좀 미안한 마음이 있지만 그래도 현재의 가격대로서는 경쟁력이 상당히 떨어진다고 생각합니다. Cetra의 후속 제품이 나온다면 지금보다는 훨씬 더 많이 다듬어져야 할거 같습니다. 제품의 장단점으로 마무리를 하겠습니다.



장점


1. 부드럽게 고정되는 착용감



단점


1. 한눈에 확인할 수 없는 케이스의 배터리 잔량

2. 케이스 안쪽에 있는 유명무실한 RGB LED

3. 개선이 필요한 앱(Armoury Crate)

4. 노이즈 캔슬링 사용 시 달라지는 소리

5. 가볍고 울리는 통화(마이크) 성능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저 사용기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