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리뷰

라이젠 2600 성능 with ASUS 프라임 B450M-A

최고관리자 0 290

지난번 리뷰를 통해 ASUS PRIME B450M-A와 라이젠 2600의 개봉기를 통해서 외형과 특징들을 알려드렸습니다. 오늘은 직접 데스크탑으로 조립을 하면서 느꼈던 특징과 함께 실제 성능을 한번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라이젠 2600 CPU를 ASUS 프라임 B450M-A STCOM 메인보드에 장착해주었습니다. AMD는 기존의 CPU 핀방식으로 되어 있는데, 특별에 조립의 불편함은 없습니다. 인텔 CPU의 경우 메인보드에 핀이 있기 때문에 장착 시 메인보드에 핀들을 조심해야 하죠. AMD는 CPU 쪽 핀들을 조심해주면 됩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쿨러를 장착해줍니다. 메인보드에 쿨러 장착하는 부분이 있어서 바로 장착이 불가능합니다.





CPU 양쪽에 위치했던 쿨로 장착용 클립 가드 부분을 제거해주었습니다. 그리고 이 상태에서 바로 쿨러를 장착해주면 됩니다.





 4부분의 나사를 통해서 장착을 하는데, 나중에 분리할 때 편하고, 고장 날 확률도 더 적기 때문에, 나사로 장착하는 방식은 상당히 괜찮은 것 같아요.






그리고 장착할 컴퓨터 케이스에 백패널 쉴드를 장착해줍니다. 안쪽으로 살짝 밀어 넣어주면 장착이 완료됩니다.





 ASUS 프라임 B450M-A 메인보드를 케이스에 장착해주었습니다. mATX 사이즈의 메인보드이기 때문에 케이스 장착 시 상당히 여유롭게 장착이 됩니다. 저는 기존에 있던 ATX 케이스에 장착을 했는데, 메인보드가 작기 때문에 좀 더 작은 컴퓨터도 만들 수 있겠습니다.






이렇게 메인보드 크기가 작은데도 메모리 뱅크가 4개 제공됩니다. 지금 조립 시에는 메모리 하나를 장착하였는데, 추후에 추가할 수 있는 메모리 뱅크가 넉넉한 부분은 상당한 장점인 것 같네요. 그리고 오른쪽 사이드에 SATA 포트는 사이드 쪽으로 처리가 되어서 좀 더 깔끔하게 조립이 가능했습니다.





사이드로 처리가 된 USB 3.0 헤더를 보기는 했지만, 보통 일반적으로 장착하는 방식으로는 좀 지저분할 수 있죠. ASUS B450M-A 메인보드는 하단에 USB 3.0 헤더가 위치합니다. 옆에는 USB 2.0 헤더가 함께 존재하기 같이 장착이 가능하더군요.





 조립 완료 후 전원을 바로 켜보았습니다. 메인보드에 LED가 장착이 되어 있는데, 사운드 가드 부분 그리고 PCI 익스프레스 슬롯의 고정 클립에 LED가 장착이 되었습니다. 라이젠 2600에는 내장 그래픽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이렇게 사용은 불가능합니다. 외장 그래픽 카드를 설치해줘야 합니다.






외장 그래픽은 라데온 RX570을 설치해주었습니다. 모든 조립이 완료된 상태입니다. 그럼 바로 컴퓨터를 켜서 테스트를 해봅니다.





 먼저 바이오스부터 확인해봅니다. 기본적으로 ASUS의 EZ 모드를 지원합니다. 꼭 필요한 항목을 한곳에 모아놓았고 초보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이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마우스 사용도 가능하기 때문에, 좀 더 쉽게 설정이 가능하죠. 기본적으로 CPU 온도와 메인보드 온도, 전압이 표시되며, DRAM 인식, SATA은 인식이 잘되어 있는지 바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메모리 D.O.C.P. 설정도 바로 가능하며, 원하는 드라이브를 선택해서 바로 부팅할 수 있습니다.






 하단에 어드밴스 모드를 마우스로 클릭하거나 키보드 F7로 누르면 바이오스 어드밴스 모드로 진입하게 됩니다. 세부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모드입니다. AMD는 기본적으로 오버클럭을 지원해주기 때문에, 메인보드의 오버클럭 메뉴도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오버클럭도 한번 해볼 테지만, 다른 유저들의 평가를 보니 라이젠 2600의 오버의 폭이 그렇게 크지 않다고 하네요.






 윈도우까지 설치를 완료하고, 모든 드라이버 설정을 끝낸 상태입니다. 라이젠의 경우 드라이버 설치가 민감하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메인보드 드라이버를 설치하면서 약간 걱정했었지만, 저의 경우에는 특별히 문제점이 발생되지 않았습니다. 드라이버는 ASUS 홈페이지에서 드라이버를 모두 다운로드해 하나씩 다 설치해주었습니다.d






 요즘 컴퓨터를 조립하면서 내부 라이트닝에도 신경을 많이 쓰게 되는데 ASUS B450M-A STCOM 메인보드는 AURA SYNC 기능을 지원합니다. 쉽게 이야기하여, AURA SYNC 프로그램을 통해 각종 조명을 통합시킬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메인보드 상단에 RGB 헤더를 제공합니다. 5050 RGB 멀티컬러 스트립을 지원하고, 최대 12V 3A까지 지원을 합니다. 이와 맞는 규격의 RGB 라이트닝 액세서리를 장착하여서 메인보드에서 조명을 동기화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ASUS AURA 프로그램을 실행한 모습입니다. 메인보드와 함께 VGA가 표시됩니다. 지금 장착된 ASUS RX570이 AURA SYNC를 지원하기 때문에 자동으로 인식이 되었습니다. 이를 지원하는 마우스, 키보드, 쿨러, 모니터까지 모두 장착하여서 라이트닝의 싱크를 동기화하여 라이트닝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






CPU-Z 정보부터 확인해봅니다. 최대 TDP는 65W이고, 12나노 공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기본 클럭은 3.4Ghz이며 터보 코어로 최대 3.9Ghz까지 클럭이 올라갑니다. 6코어이며 SMT 기술이 적용되어 12스레드로 작동을 합니다. L2 캐시는 3MB, L3 캐시는 16MB입니다.





 그럼 바로 CPU-Z의 벤치마크를 돌려봅니다. 점수가 꽤 인상적입니다. 비교로 i7 7700K를 선택해보았는데요. 훨씬 더 좋은 성능을 보여줍니다. 싱글스레드에서는 물론 6코어 12스레드이기 때문에 멀티스레드에서 더 뛰어난 성능을 발휘해줍니다.






시네벤치 R15에서 테스트를 해봅니다. 역시 인상적인 점수를 보여주는데요. 점수가 무려 1303cb가 나왔습니다. 기본적인 코어 성능이 올라간 데다가 6코어 12스레드로 멀티코어에서 더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는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 라이젠 2600이 19만원정도의 가격이 형성되어 있는데, 가격 대비 아주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확실히 AMD가 성능이 많이 업그레이드되었네요. 가성비와 함께 다중 코어 성능을 중요시하는 분들이라면 탁월한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쿨러 성능 겸 발열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AIDA 64로 CPU 점유율을 100%로 약 한 시간 반 동안 부하를 걸었는데, 42도를 넘지 않는 온도를 보여줍니다. 발열을 잡기에는 기본 쿨러만으로도 충분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오늘 라이젠 2600과 함께 ASUS B450M-A 메인보드를 가지고 조립을 해보고 성능 테스트와 발열 테스트도 해보았습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더 뛰어난 성능, 그리고 발열, 그리고 뛰어난 가성비까지! 조립을 완료하고, 윈도우를 설치, 그리고 각종 프로그램으로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도 특별히 문제점이나 오류또한 찾지 못했습니다. 중저가 가격대에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성능의 조합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